2010.10.27 09:29


  

-  황지우 (黃芝雨)
  

삶이란
얼마간 굴욕을 지불해야
지나갈 수 있는 길이라는 생각


돌아다녀보면
朝鮮八道,
모든 명당은 초소다


한려수도, 내항선이 배때기로 긴 자국
지나가고 나니 길이었구나
거품 같은 길이여


세상에, 할 고민 없어 괴로워하는 자들아
다 이리로 오라
가다보면 길이 거품이 되는 여기
내가 내린 닻, 내 덫이었구나




█  나는 문학을 오랫동안 벗삼아 살아왔다고 감히 자평하고 싶은 인간 중 하나이지만, 여적 외우는 시가 없다. 물론 정현종 시인의 "사람과 사람 사이에 섬이 있다/ 나는 그 섬에 가고 싶다" 정도는 염치불구하고 빼놓아야하지만, 대학 다닐 때 어느 문학평론가가 강의하는 강의에서 자신이 외울 수 있는 시 한 편을 암기해서 적어내는 쪽지 시험이 있었다. 미리 예정된 시험이었으므로 나는 한 편의 시를 고르기로 했다. 그러자 갑자기 책꽂이에 꽂혀있는 모든 시집들이 소리쳐 외치기 시작했다.

밤새 한 편의 시도 외우기로 결정하지 못한 나는 결국 그 무렵 갓 나온 황지우의 시집 한 권에서 이 시를 찾아 외우려고 노력했다. 나의 이런 비참한 시도에도 불구하고 노력은 무참한 실패로 돌아갔다. 나는 아무리 노력해도(과연 그렇게까지 노력을 했는지도 의문이지만) 결국 단 한 편의 시도 암기하지 못하고 시험장에 임해서야 간신히 대안을 발견해냈다. 마치 원래부터 그러했던 것인양 필통에 이 시를 적어놓는 만행을 저지른다.

그후로도 오랫동안 나는 다 한 편의 시도 외우지 못했다. 그리고 나 혼자 이렇게 파렴치한 독백을 했던 것 같다. '고대 이래 시는 노래였으나 근대의 시는 더이상 노래가 아니라 읽는 것이 되었다'고. 그 교수님, 지금도 이런 시험을 치르는지 모르겠다. 밤새 시집들이 덤벼들어 곤란했던 그 밤이 그립네...흐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ESY > 한국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정일 - 충남당진여자  (0) 2010.10.30
정양 - 토막말  (6) 2010.10.30
오규원 - 한 잎의 女子  (0) 2010.10.28
황동규 - 조그만 사랑 노래  (0) 2010.10.28
정현종 - 고통의 축제.2  (0) 2010.10.28
황지우 - 길  (0) 2010.10.27
마종기 - 성년(成年)의 비밀  (0) 2010.10.27
오규원 - 이 시대의 죽음 또는 우화  (0) 2010.10.26
정희성 - 한 그리움이 다른 그리움에게  (0) 2010.10.26
김지하 - 새벽 두시  (2) 2010.10.26
나희덕 - 길 위에서  (0) 2010.10.26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