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참사'. 정식명칭은 용산4구역 철거현장 화재사건이다. 2009년 1월 20일 새벽 5시 33분, 대한민국 수도 서울 용산구 한강로2가에 위치한 건물 옥상에서 점거농성을 벌이던 세입자와 전국철거민연합회 회원들, 경찰과 용역 직원들 사이에 충돌이 벌어졌다. 이 사건으로 경찰특공대 1명, 철거민 5명이 목숨을 잃었고, 23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이명박 대통령이 서울시장부터 추진했던 뉴타운과 도시정비사업의 결과였다.


서울시가 도시환경정비라는 목적으로 추진했던 도시정비사업은 서울 곳곳에서 벌어졌고, 그중에서 용산 4구역은 한강로3가 일대 5만3,442평방미터를 재개발하는 거대한 사업이었다. 재개발로 인해 인근의 땅값이 크게 올랐고, 그 결과 이 일대 지역에서 상가를 임대받아 장사를 하던 이들은 버티지 못하고 쫓겨나게 되었다. 도시정비사업 관련 법률은 도시개발법과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도시재정비 촉진을 위한 특별법, 토지 보상법 등 여러 법률체계에 얽혀 있어 일반인들은 설명을 들어도 쉽게 이해할 수 없을 만큼 복잡하며 복잡한 법률체계의 틈바구니에서 법률이 서로 일치되지 않거나 행정 판단을 내리기도 어렵게 되어있다(이거 비정규직 법안과 많이 비슷하다).

서울 곳곳에서 벌어지는 철거현장마다 아수라장이 되는 이유 중 하나는 이런 법률체계의 문제다. 그리고 이런 법률체계의 틈새를 이용해 공공연한 불법행위들이 자행된다. 문제는 행정권력이 토지소유주들의 입장과 세입자들의 입장 사이에서 공정하게 법을 집행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들 역시 도시정비사업의 한 주체로서만 인식한다는 데 있다. 서울시와 용산구는 도시정비를 통한 땅값 상승과 이를 통한 세비 증대 등을 이유로 도시정비사업을 강하게 추진했다. 그 결과 서울시와 용산구는 토지보상법에 규정된 주거이전비를 철거지역 세입자들에게 지급하지 않고, 이들을 강제로 내쫓으려 했고, 저항하는 이들을 범법자로 몰았다. 국가권력은 세입자들을 내쫓기 위해 폭력을 행사하는 용역들에게는 관용을, 이에 대항하는 세입자들은 범법자로 대했다(이 역시 비정규직과 흡사하다. 비정규직 노동자들 가운데 학습지 교사, 보험외판원 등은 노동자임에도 노동자성을 부인당하여 노조를 결성하더라도 인정받지 못하는 법외노조가 된다. 법외노조를 영어로 하면 '아웃사이더 유니온'이다). 

범법자가 된 세입자들 중 생계를 위협받게 된 이들이 옥상 건물 위에 망루를 설치하고, 경찰과 용역 철거반에 맞서기 위해 화염병과 신너, 돌을 준비했다. 경찰은 이런 사실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으나 사전에 최소한의 안전대책 마련이나 협상 없이 곧바로 경찰특공대를 진입시켰고, 그 과정에서 불법적으로 용역들을 대동하기도 했다. 화재 발생의 직접적인 요인에 대해 일각에서는 농성자들이 화염병을 던져 생긴 것이라는 주장도 있었으나 공판에 나온 경찰특공대원은 "진압 당시 화염병 던지는 것을 보지 못했다"고 증언했다. 사건 발생 직후 경찰 내부에서 사건을 조직적으로 은폐하고, 인터넷을 통해 여론을 조작하려는 시도도 있었다.

용산참사의 직접적인 원인은 많은 이들이 지적하고 있는 것처럼 철거민과 조합간의 보상비 문제였다. 어떤 이들은 이에 주목해 이것을 사회문제가 아닌 세입자와 조합 사이의 문제만으로 축소해서 보려고 한다. 이명박 정부가 용산참사 희생자들에 대한 사과를 거부하며 두 번째 겨울을 맞이하도록 아무런 대책도 없이 용산참사 희생자들을 구속처벌하고, 범대위 위원장 등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한 것 역시 이것이 국가권력과 시민 사이에서 벌어진 일이라기보다 세입자와 조합, 세입자가 조합에게 좀더 많은 이주보상비를 뜯어내기 위해 벌였던 시위 사이에서 폭력성이 드러나자 이를 진압하기 위해 투입한 애꿎은 경찰특공대원만 희생당한 사건으로 규정한다(이런 주장이 맞다고 박수치는 인간들은 어딜가나 꼭 있다).

UN사회권 규약위원회에서는 "퇴거를 당하는 사람들이 원치 않을 경우 겨울철과 같은 악천후에는 퇴거를 수행해선 안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용산4구역은 2008년 11월부터 철거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고, 국제사회는 겨울철 강제철거를 금지하고 있다. 검찰은 수사기록 등의 열람, 등사를 거부했고, 법원이 요구한 수사기록 3천쪽 역시 변호인단에게 공개하지 않았다. 변호인단이 수사기록이 전면공개될 때까지 공판이 중지되어야 한다고 주장하였으나 끝내 거부되었고, 변론을 거부하자 재판부는 국선 변호인들로 하여금 피고인들의 변호를 맡겼다. 이에 반발한 피고인 9명이 재판부 기피 신청을 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정운찬 신임 총리는 10월 3일 전격적으로 용산참사 유가족들을 방문했다. 바로 그 전날 용산희생자들의 넋을 달래는 만장이 찢어지는 사건이 있었다. 정운찬 총리는 "정운찬 신임 국무총리는 용산 철거민 참사에 대해 자연인으로서 무한한 애통함과 공직자로서 막중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총리로서 사태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사태 해결을 위해 정부가 직접 나서기는 어렵다면서 당사자 간 원만한 대화가 이뤄지도록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정운찬 총리의 사과나 사태해결에 대한 메시지에서 진정성을 발견한 국민은 거의 없었다. 오늘이 용산참사 만 2주년이 되는 날이다.

그 사이 사태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던 총리가 물러나고 새로운 총리가 들어섰건만 용산참사 희생자 유족들과 이후 정부의 사태해결을 촉구했던 시민사회단체 관련자들은 정부의 사과와 사태 해결을 위한 조처는커녕 가혹한 기소만능주의에 사로잡혀 재판 선고일만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LITERACY > Tempus Edax Reru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철수와 윤여준  (0) 2011.09.07
위로의 편지  (0) 2011.04.01
삶의 밀도(密度)  (0) 2011.03.22
욕심 (欲心/慾心), 점(點), 길(路)  (0) 2011.01.27
삶의 너머에는 아무것도 없으니!(Beyond life nothing goes!)  (5) 2011.01.21
용산참사 2주년을 되돌아보며...  (2) 2011.01.20
2010년 7월의 단상들  (0) 2010.11.18
나의 쌈마이 의식  (0) 2010.11.08
사랑이 아픈 이유  (0) 2010.11.08
시를 읽는 이유  (0) 2010.11.08
無題  (0) 2010.11.07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