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림돌


- 공광규


잘 아는 스님께 행자 하나를 들이라 했더니

지옥 하나를 더 두는 거라며 마다하신다
석가도 자신의 자식이 수행에 장애가 된다며
아들 이름을 아예 ‘장애’라고 짓지 않았던가
우리 어머니는 또 어떻게 말씀하셨나
인생이 안 풀려 술 취한 아버지와 싸울 때마다
“자식이 원수여! 원수여!” 소리치지 않으셨던가
밖에 애인을 두고 바람을 피우는 것도
중소기업 하나를 경영하는 것만큼이나 어렵다고 한다
누구를 들이고 둔다는 것이 그럴 것 같다
오늘 저녁에 덜되 먹은 후배 놈 하나가
처자식이 걸림돌이라고 푸념하며 돌아갔다
나는 “못난 놈! 못난 놈!” 훈계하며 술을 사주었다
걸림돌은 세상에 걸쳐 사는 좋은 핑계거리일 것이다
걸림돌이 없다면 인생의 안주도 추억도 빈약하고
나도 이미 저 아래로 떠내려가고 말았을 것이다


출처 : 『황해문화』, 2009년 봄호(통권63호)



*



술이 ‘땡기는’ 날, 마시는 술은 입에 착착 붙는다고 하더라만 시가 ‘땡기지’ 않는 날에 읽어도 착착 붙어주는 시가 있다. 내 경험으로 보면 공광규 시인의 시들이 그렇다.


불교의 연기설(緣起說)과 스님의 수행으로 시작하여 아버지 석가모니 이야기를 하더니 어느새 어머니의 “자식이 원수여!”로 슬그머니 넘어온다. 시적 정황은 금세 선술집 신세타령으로 넘어오는데 구렁이 담 넘어가듯 자연스럽다.


밖에 애인을 두고 바람을 피우는 것도

중소기업 하나를 경영하는 것만큼이나 어렵다고 한다


삶이 주는 것 중에 온전한 평온과 행복이 얼마나 되랴. TV코미디 프로그램 <개그콘서트>에 등장하는 인생의
달인처럼 “걸림돌에 걸려 넘어져 본 적이 없으면 인생에 대해 말을 하지마!”라고 공광규 시인은 그렇게 입에 착착 붙는 시로 우리에게 말을 건넨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