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가


- 박목월



뭐락카노, 저편 강기슭에서
니 뭐락카노, 바람에 불려서

이승 아니믄 저승으로 떠나는 뱃머리에서
나의 목소리도 바람에 날려서

뭐락카노 뭐락카노
썩어서 동아밧줄은 삭아 내리는데

하직을 말자 하직 말자
인연은 갈밭을 건너는 바람

뭐락카노 뭐락카노 뭐락카노
니 흰 옷자라기만 펄럭거리고……

오냐. 오냐. 오냐.
이승 아니믄 저승에서라도……

이승 아니믄 저승에서라도
인연은 갈밭을 건너는 바람

뭐락카노, 저편 강기슭에서
니 음성은 바람에 불려서

오냐. 오냐. 오냐.
나의 목소리도 바람에 날려서.

*


나는 지금도 제일 처연한 시 중 하나로 신라 향가인 <제망매가>를 손꼽는데, 박목월 선생의 이 시 <이별가> 역시 못지 않다. "뭐락카노 뭐락카노 뭐락카노"하는데 와락 눈물이 날 것 같다. 이승과 저승 사이 강은 걸어서도 건널 수 있고, 잠 자면서도 건널 수 있고, 추락하면서도 건널 수 있고, 온갖 방법으로 건널 수 있을 만큼 가까운데... 왜? 내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 걸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ESY > 한국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양희 - 사라진 것들의 목록  (3) 2011.10.27
공광규 - 얼굴 반찬  (0) 2011.10.26
이재무 - 제부도  (1) 2011.10.25
이문재 - 마흔 살  (0) 2011.10.24
정해종 - 엑스트라  (0) 2011.10.19
박목월 - 이별가  (0) 2011.10.14
박영근 - 길  (1) 2011.10.12
오규원 - 모습  (0) 2011.10.11
이성부 - 슬픔에게  (2) 2011.10.08
복효근 - 아름다운 번뇌  (0) 2011.09.30
윤제림 - 길  (0) 2011.09.22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