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2.28 정호승 - 마음의 똥
마음의 똥

- 정호승


내 어릴 때 소나무 서 있는 들판에서
아버지 같은 눈사람 하나 외롭게 서 있으면
눈사람 옆에 살그머니 쪼그리고 앉아
한 무더기 똥을 누고 돌아와 곤히 잠들곤 했는데
그날 밤에는 꿈속에서도 유난히 함박눈이 많이 내려
내가 눈 똥이 다 함박눈이 되어 눈부셨는데
이제는 아무 데도 똥 눌 들판이 없어
아버지처럼 외롭고 다정한 눈사람 하나 없어
내 마음의 똥 한 무더기 누지 못하고
외롭고 쓸쓸하다

*

아버지 없는 손자 녀석을 바라보며 할머니가 제일 많이 했던 말 중

하나는 “소도 비빌 언덕이 있어야 일어나지”라는 말이었다.
혀를 끌끌 차며 쏟아내던 당신의 무거운 한숨이
이마에 솜털도 가시기 전에 내 어깨를 내리 눌렀다.

비빌 언덕 하나 없을 내 앞의 삶이 외롭고 쓸쓸할 것이라는 걸,
해가 뜨면 녹아 없어질 아버지 같은 눈사람이라도
살그머니 손 뻗으면 닿을 곳에 당신이 있었다면
내 마음속에 지금처럼 켜켜이 쌓아올린 마음의 똥 무더기 없었을지도 모르는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ESY > 한국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규원 - 無法  (0) 2011.01.04
이윤학 - 전생(全生)의 모습  (0) 2011.01.03
강윤후 - 불혹(不惑), 혹은 부록(附錄)  (0) 2010.12.31
김왕노 - 사칭  (2) 2010.12.30
황인숙 - 후회는 없을 거예요  (2) 2010.12.29
정호승 - 마음의 똥  (0) 2010.12.28
최금진 - 웃는 사람들  (0) 2010.12.27
윤동주 - 별 헤는 밤  (2) 2010.12.24
김종삼 - 묵화(墨畵)  (0) 2010.12.23
이면우 - 그 나무, 울다  (0) 2010.12.22
이문재 - 물의 결가부좌  (0) 2010.12.21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