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 있어도 사랑이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3.30 정윤천 - 멀리 있어도 사랑이다 (2)

멀리 있어도 사랑이다


- 정윤천


먼 곳에 두고 왔어도 사랑이다. 눈 앞에 당장 보이지 않아도 사랑이다. 어느 길 내내, 제 혼자서 부르며 왔던 그 노래가, 온전히 한 사람의 귓전에 가 닿기를 바랐다면, 무척은 쓸쓸했을지도 모를 외로운 열망같은 기원이 또한 사랑이다.

고개를 돌려, 눈길이 머물렀던 그 지점이 사랑이다. 빈 바닷가 곁을 지나치다가, 난데없이 파도가 일었거든 사랑이다. 높다란 물너울의 중심 쪽으로 제 눈길의 초점이 맺혔거든... 이 세상을 달려온 모든 시간의 결정만 같은 한 순간이여. 이런, 이런, 그렇게는 꼼짝없이 사랑이다.

오래전에 비롯되었을 시작의 도착이 바로 사랑이다. 바람에 머리카락이 휩쓸려, 손가락 빗질인양 쓸어 올려 보다가, 목을 꺽고 정지한 아득한 바라봄이 사랑이다.

사랑에는 한사코 긴한 냄새가 배어 있어서, 구름엔듯 실려오는 향취만으로도 얼마든지 사랑이다. 제 몸이 꿰어 있어서, 갈 수 없어도 사랑이다. 魂인들 그 쪽으로 향하는 그 아픔이 사랑이다. 등 너머에 있어도 사랑이다.

멀리 있어도 사랑이다.

*

사랑, 당장 눈에 보이지 않아도, 혼자서 부르는 노래가 그의 귀에 들어가길 바랐다면, 난데없이 이는 파도를 보고 그가 생각난다면, 아득한 바라봄, 그 아픔이 사랑이다. 등 너머에 있어도, 멀리 있어도 사랑이다.
정윤천 시인의 사랑을 축약해 적어본다.

결국 아픔이 사랑이란 이야기다. 시시하게도... 새들이 먼 이역 만리를 날아 페루 해변에서 죽듯 우리는 기껏해야 이토록 시시한 사랑에 목숨 걸고 산다. 시시하다. 인생이란 게 다 그렇지, 뭐? 그나마 시시한 인생에서 사랑마저 빼버리면 뭐가 남니? 그러니 사랑해라! 시시하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ESY > 한국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정희 - 고백  (3) 2011.04.07
최승자 - 삼십세  (1) 2011.04.05
이승희 - 사랑은  (2) 2011.04.04
허영자 - 씨앗  (0) 2011.04.01
권현형 - 푸른 만돌린이 있는 방  (1) 2011.03.31
정윤천 - 멀리 있어도 사랑이다  (2) 2011.03.30
마종기 - 우화의 강  (2) 2011.03.29
황규관 - 우체국을 가며  (0) 2011.03.28
김경미 - 나는야 세컨드1  (2) 2011.03.25
이정록 - 도깨비 기둥  (1) 2011.03.24
이동호 - 비와 목탁  (3) 2011.03.23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