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인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1.03 문인수 - 바다책, 다시 채석강
바다책, 다시 채석강

- 문인수


민박집 바람벽에 기대앉아 잠 오지 않는다.
밤바다 파도 소리가 자꾸 등 떠밀기 때문이다.
무너진 힘으로 이는 파도 소리는
넘겨도 넘겨도 다음 페이지가 나오지 않는다.

아 너라는 책,

깜깜한 갈기의 이 무진장한 그리움.

*



종종 사람을 책으로 여긴 적이 있습니다.
당신이란 책을 모조리 읽고 싶었습니다.
당신을 송두리째 읽고, 외워버리리라.

당신을 책 읽듯, 공부하듯 열심히 읽어내면
당신의 사랑도 얻게 되리라 여긴 적이 있습니다.

그러나 내가 책장을 넘길 때마다
당신은 또 기나긴 글을 이어가십니다.
영원히 도달할 수 없는 머나먼 페이지 너머로
파도치듯 끝나지 않을 긴 이야기를 매정하게
잘도 쓰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ESY > 한국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형영 - 지는 달  (0) 2010.11.06
오탁번 - 꽃 모종을 하면서  (0) 2010.11.05
최두석 - 달래강  (0) 2010.11.05
조은 - 동질(同質)  (2) 2010.11.04
이성복 - 세월에 대하여  (2) 2010.11.04
문인수 - 바다책, 다시 채석강  (0) 2010.11.03
천상병 - 내가 좋아하는 여자  (0) 2010.11.02
신동엽 - 진달래 산천  (1) 2010.11.01
조정 - 안좌등대  (2) 2010.11.01
김광규 - 달팽이의 사랑  (0) 2010.10.30
장정일 - 충남당진여자  (0) 2010.10.30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
TAG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