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효근'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9.30 복효근 - 아름다운 번뇌
  2. 2011.07.26 복효근 - 가마솥에 대한 성찰

아름다운 번뇌

- 복효근



오늘도 그 시간
선원사 지나다 보니
갓 핀 붓꽃처럼 예쁜 여스님 한 분
큰스님한테서 혼났는지
무엇에 몹시 화가 났는지
살풋 찌뿌린 얼굴로
한 손 삐딱하게 옆구리에 올리고
건성으로 종을 울립니다
세상사에 초연한 듯 눈을 내리감고
지극정성 종을 치는 모습만큼이나
그 모습 아름다워 발걸음 멈춥니다
이 세상 아픔에서 초연하지 말기를,
가지가지 애증에 눈감지 말기를,
그런 성불일랑은 하지 말기를
들고 있는 그 번뇌로
그 번뇌의 지극함으로
저 종소리 닿는 그 어딘가에 꽃이 피기를...

지리산도 미소 하나 그리며
그 종소리에 잠기어가고 있습니다.



*

승려란 생사일대사(生死一大事)의 인연(因緣)을 걸고 용맹정진(勇猛精進)하여 대오각성(大悟覺醒)하는 것을 목표로 수행하는 자를 말한다. 태어남과 죽음은 누구에게나 평생 한 번의 커다란 사건이다. 물론 불교에서는 윤회를 이야기하지만 무수한 윤회를 반복해도 도를 깨우칠 수 있는 인간으로 태어나기 위해서는 또 다시 무수한 인연의 덕을 쌓아야만 가능하다. 한 번 인간으로 태어나는 일도 어렵건만 도를 깨우쳐 윤회의 사슬로부터 벗어나는 대오각성을 얻기 위해서는 얼마나 많은 번뇌를 깨뜨리고 앞으로 나아가야 하겠는가.


그런데 시인은 그런 성불일랑은 하지 말라고 한다. 시인의 욕심이다. 하지만 그래서 시인이다. 모든 걸 초탈한다면 그는 이미 시인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는 시인을 지상에 유배된 자들이라 부른다. 지옥 같은 현실로 유배된 지장보살의 현신쯤 되는 자들인 셈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ESY > 한국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해종 - 엑스트라  (0) 2011.10.19
박목월 - 이별가  (0) 2011.10.14
박영근 - 길  (1) 2011.10.12
오규원 - 모습  (0) 2011.10.11
이성부 - 슬픔에게  (2) 2011.10.08
복효근 - 아름다운 번뇌  (0) 2011.09.30
윤제림 - 길  (0) 2011.09.22
백석 - 여승(女僧)  (0) 2011.09.21
나태주 - 산수유 꽃 진 자리  (0) 2011.09.19
강영환 - 여름에 핀 가을꽃  (0) 2011.09.14
김사인 - 늦가을  (2) 2011.09.09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

가마솥에 대한 성찰


- 복효근



어디까지가 삶인지...

다 여문 참깨도 씹어보면 온통 비린내 뿐
이쯤이면 되었다 싶은 순간에도 또 견뎌야할 날들은 남아


참깨는 기름집 가마솥에 들어가 죽어서 비로소

제 몸을 참깨로 증명하는구나


그렇듯 죽음 너머까지가 참깨의 삶이라면

두려운 것은 죽음이 아니다
살과 피에서 향내가 날 때까지
어떻게 죽음까지를 삶으로 견디랴


세상의 가마솥에서


삶까지는 멀다


*


복효근 시인의 <가마솥에 대한 성찰>은 성찰(省察)이 지닌 의미가 무엇인지 다시금 생각해보게 만들어주는 시이다. 비록 시의 길이는 그리 길지 않지만 다양한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는 점에서 다향적(polyphonic)인 특성을 지니고 있다는 점에서도 매우 훌륭한 시의 품격을 지니고 있다.


먼저 시인은 묻는다. "어디까지가 삶이냐?"


참깨라는 익숙한 사물을 통해 시인은 우리에게 삶을 성찰해보도록 한다. '여물다'는 말은 과실이나 곡식이 알이 들어 잘 익었다는 1차적인 뜻이 있지만, '여물다'란 말에는 사물이나 자연현상이 본래 지닌 특성이 활발해져서 제가 지닌 본성을 있는 그대로 잘 드러내고 있다는 뜻을 지녔다. 예전에 미학 세미나를 진행하다가 문화예술교육을 전문으로 하는 친구에게 얻어들은 이야기가 무척이나 인상적이었는데, 본래 우리 말인 "아름답다"의 어원은 "나답다"에서 유래한 것이란다.


내가 나 다울 때, 비로소 우리들은 아름다워진다. 그런데 우리가 아름답기 위해선 즉, 나의 본성을 있는 그대로 잘 드러내기 위해선 먼저 잘 여물어야만 한다. 그런 의미에서 다 여문 참깨는 아름답다. 그러나 아름다운 참깨조차도 이쯤이면 되었다 싶은 순간에 씹어보면 아직도 비린내가 난다. 비린내란 속세의 냄새다. 시인은 참깨의 효용을 따지려는 것이 아니라 참깨의 존재를 "어디까지가 삶이냐?"고 묻기 위해 '세상의 가마솥'에 들어가 참깨가 죽을 때에만 비로소 참깨의 살과 피에서 존재의 향내가 풍겨올 것이라는 사실을 안다.


그러나 안다는 것과 그것을 실천하는 것 사이에는 얼마나 많은 간극이 있는가? 시인이나 작가들이 종종 스스로를 자학하고, 부끄러워하는 까닭, 자괴심으로 몸부림치며 스스로를 속물로 표현하길 주저하지 않고, 술안주거리로 올리는 까닭이 모두 거기에 있다. 우리는 아는 데로 살 수 없기 때문에 성찰하는 것이다. 가톨릭에서는 고해성사를 하기 전에 자신의 죄를 낱낱이 생각해내는 일을 성찰이라 부른다.


죽음 너머까지가 참깨의 삶이라면

두려운 것은 죽음이 아니다


죽음이란 존재의 소멸이다. 나란 존재가 소멸되는데 어떻게 그것조차 긍정하고 삶의 일부라며 견뎌낼 수 있을까? 삶은 무한의 허무를 반복(윤회)하는 것이므로 이 허무를 초극하기 위해서는 깨닮음을 얻어 부처가 되는 길밖에 없다는 것이 불교의 가르침이다. 니체는 이 같은 삶의 허무를 무한반복할지라도 자신의 운명을 사랑하라고 말한다. "인간이 위대해지기 위해 내가 제안하는 공식은 '너 자신의 운명을 사랑하라'이다. 즉 현재의 자신 이외에는 아무 것도 되기를 바라지 않는 인간이 되라는 것이다. 미래에도 과거에도 그리고 영원히."


그렇기에...


세상의 가마솥에서


삶까지는 멀다


아미타불(阿彌陀佛)의 정토(淨土)인 극락(極樂) 가는 길이 어째서 나를 버리는 무아(無我)의 삼매(三昧)에 들어야만 하는지 시인은 말한다. 세상의 가마솥에 갇혀 비린내만 풀풀 풍기는 참깨 한 알에게는 극락 가는 길이 참으로 아득하기만 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ESY > 한국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윤성학 - 내외  (0) 2011.08.10
김중식 - 木瓜  (0) 2011.08.08
이재무 - 저 못된 것들  (0) 2011.08.04
천양희 - 그 사람의 손을 보면  (0) 2011.08.01
이면우 - 소나기  (0) 2011.07.27
복효근 - 가마솥에 대한 성찰  (0) 2011.07.26
기형도 - 비가2:붉은달  (0) 2011.07.25
이성복 - 내 마음아 아직도 기억하니  (0) 2011.07.22
백석 - 고향(故鄕)  (0) 2011.07.21
문효치 - 공산성의 들꽃  (0) 2011.07.20
이상국 - 미천골 물푸레나무 숲에서  (0) 2011.07.19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