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그친 새벽 산에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3.21 황지우 - 비 그친 새벽 산에서 (1)



비 그친 새벽 산에서


- 황지우



비 그친 새벽 산에서
나는 아직도 그리운 사람이 있고
산은 또 저만치서 등성이를 웅크린 채
창 꽃힌 짐승처럼 더운 김을 뿜는다
이제는 그대를 잊으려 하지도 않으리
산을 내려오면
산은 하늘에 두고 온 섬이었다
날기 위해 절벽으로 달려가는 새처럼
내 희망의 한 가운데에는 텅 비어 있었다

*

비가 그친 새벽 산에 머물러 본 적이 있는 사람은 안다. 산의 등허리에서 무럭무럭 피어올라가는 하얀 김... 산 중턱엔 하얀 구름이 드리워져 있고, 산 아래로 내려온 나는 방금 전 선계에서 유배된 불쌍한 중생이다. 산이 하늘에 두고 온 섬이라면 나는 수중의 고혼이 된 셈이다.

그러나 마지막 구절이 참 멋지다.

날기 위해 절벽으로 달려가는 새처럼
내 희망의 한 가운데에는 텅 비어 있었다

어쩌면 희망조차 비우는 것이 날기 위해선 절대적으로 필요한 일일지도 모른다. 어쩌면 희망이나 절망이야말로 세상을 있는 그대로 바라볼 수 없게 만드는 가장 큰 장애일지 모른다. 희망도, 절망도 없이 있는 그대로의 세상을 바라볼 용기가 있는 자에게만 세상은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