子曰 君子不重則不威 學則不固. 主忠信 無友不如己者. 過則勿憚改.
공자가 말씀하길 “군자의 몸가짐이 장중하지 못하면 위엄이 없어지고, 그 학문도 견고하지 못하게 된다. 충성과 신의를 중심으로 행동하며, 자기만 못한 자를 벗으로 삼지 말라. 허물이 있으면 고치기를 꺼려하지 말라.”


『논어』의 「학이」편 8장은 「학이」편 6장
“제자들은 들어와서는 효도하고, 나가서는 공손하도록 하라. 행실을 삼가하고 믿음이 있게 하며 널리 사람들을 사랑하되 어진 이를 가까이 하라. 이를 행하고서 남은 힘이 있으면 글을 배우도록 해야 한다.(子曰 弟子入則孝 出則弟. 謹而信 汎愛衆 而親仁. 行有餘力 則以學文.)”과 연결된다고 볼 수 있다.

8장의 군자(君子)는 6장의 제자(弟子), 다시 말해 ‘학문하는 자’를 의미하고, “군자의 몸가짐이 장중하지 못하면 위엄이 없어지고, 그 학문도 견고하지 못하게 된다(不重則不威 學則不固).”들어와서는 효도하고, 나가서는 공손하도록 하라(入則孝 出則弟).”에 해당한다. “충성과 신의를 중심으로 행동하며, 자기만 못한 자를 벗으로 삼지 말라(主忠信 無友不如己者).”는 “행실을 삼가하고 믿음이 있게 하며 널리 사람들을 사랑하되 어진 이를 가까이 하라(謹而信 汎愛衆 而親仁).” “허물이 있으면 고치기를 꺼려하지 말라(過則勿憚改).”“이를 행하고서 남은 힘이 있으면 글을 배우도록 해야 한다(行有餘力 則以學文).”와 서로 연결된다.

가정의 도리가 효제(孝悌), ‘정이 주가 되고 논리가 그 뒤를 따르는 것(情主理從)’이라면 사회의 도리는 충신(忠信), ‘논리가 주가 되고 정이 그 뒤를 따르는 것(理主情從)’이라 할 수 있다.

子曰 主忠信 毋友不如己者. 過則勿憚改.

공자가 말씀하길 “충성과 신의를 중심으로 행동하며, 자기만 못한 자를 벗으로 삼지 말라. 허물이 있으면 고치기를 꺼려하지 말라.” <「자한(子罕)」 24장>

「자한」 24장에서는 없을 무(無)를 말 무(毋)로 바꿔놓았을 뿐 같은 말이 반복된다. 이처럼 앞의 가르침이 뒤에서도 반복되는 경우는 『논어』에서 상당히 많은 편인데 특히 배움의 자세에 대한 공자(孔子)의 각별한 배려와 사랑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기도 하다. 『논어』는 기본적으로 스승인 공자와 제자들의 대화를 통한 훈육의 과정을 담고 있는 책이기 때문이다. 사실 「학이」 8장의 가르침에서 아무래도 마음에 걸리는 부분은
“자기만 못한 자를 벗으로 삼지 말라(無友不如己者)”이다.

공자는 “세 사람이 함께 가면 그 중에는 반드시 나의 스승이 있으니, 좋은 면을 골라 그것을 따르고, 좋지 않은 것을 보고 나의 허물을 고친다(三人行 必有我師焉. 擇其善者而從之 其不善者而改之).”(「술이(述而)」, 21장>고 했다. 공자는 자기만 못한 자에게서도 배울 것이 있으니 스승으로 삼도록 가르쳤으나 자기만 못한 자를 벗으로 가까이 하지 말라고 가르쳤다. 공자는 어째서 그렇게 가르쳤던 것일까? 공자가 자기만 못한 자를 벗으로 삼지 말라고 가르친 까닭은 공자가 생각하는 ‘벗’의 의미가 단순히 동학(同學)의 의미가 아니라 동지(同志)의 개념이기 때문이었다. 「안연(顔淵)」편 24장에는 “글로써 벗을 모으고, 벗으로써 인을 돕는다(以文會友 以友輔仁).”고 했다. 글이란 자신의 뜻을 펼치는 것이고, 뜻이 맞는 이들과 벗을 맺고, 함께 인을 돕는다는 것은 실천행위를 의미한다.

공자는 인의도덕(仁義道德)의 이상을 실현하는 방편(실천의 방식)으로 효제충신(孝悌忠信)을 강조했다. 그러나 ‘효제충신’이란 것이 개인적인 실천의 방식이라 조금 부족했다고 여긴 탓인지 공자를 계승한 맹자(孟子)는 사회적인 실천을 강조한다는 의미에서 『관자(管子)』에게서
“예의염치(禮義廉恥)”를 따온다. 맹자에게 있어 정치란 인(仁)을 실제 현실에서 실현하는 것이므로 유학자들은 당연히 정치인이자 관리였다. 도덕주의적인 담론만으로 통치에 임할 수는 없었기에 맹자는 관자의 구체적인 실천방식도 유학에 도입했다. 예의염치란 본래 관중의 말을 기록한(엄밀하게 말해 『관자』가 관중이 저술한 책이라고 단정 지을 수는 없지만) 『관자』 「목민(牧民)」편에 나오는 국가지도(國家之道)의 사유(四維)에 해당하는 말이다.

사유란 국가를 지탱하는 네 가지 도리란 말인데, 관자는 이 중에서 한 벼리가 끊어지면 국가가 기울고, 두 벼리가 끊어지면 국가가 위태해지며, 세 벼리가 끊어지면 국가가 전복(顚覆)되고, 네 벼리마저 끊어지면 국가는 멸절(滅絶)되고 만다고 경고했다. 첫째가 예(禮)이고, 둘째가 의(義)이며, 셋째가 염(廉)이고, 넷째가 치(恥)인데 이것이 예의염치(禮義廉恥)다. 관자는 예란 절도를 넘어서지 않는 것(不踰節), 의란 벼슬(출세)을 쫓아 스스로 나아가지 않는 것(不自進), 염은 악을 숨기지 않는 것(不蔽惡), 치는 굽은(잘못된) 것을 좇지 않는 것(不從枉)을 의미한다. 관자는 물론 맹자 역시 법에 의존한 통치에 앞서 예의염치를 통해 사회기강을 바로 세우고, 이를 통해 국가기강을 확립하고자 했다.

후세의 유학자들은 유학은 왕도(王道)의 길이고, 관자는 패도(覇道)의 길이므로 관자를 멀리하라 가르치고, 관자를 멀리하는 것을 자랑으로 삼았지만 이것은 배울 수 있다면 누구에게라도 배우라던 공자의 본래 의도가 아니었다. 공자의 제자가 비록 3,000명에 이르렀다고 하지만 예나 지금이나 사람 많은 중국에서 3,000명의 제자는 별로 많은 수가 아니었다. 노나라에서 죄를 짓고 발뒤꿈치가 잘리는 형벌을 받은 왕태(王駘)라는 자를 추종하는 자가 공자의 제자와 맞먹었다고 전해지고, 실존 유무조차 불명확하긴 하지만 공자의 최대 라이벌이었다고 할 수 있는 소정묘(少正卯, ?~BC 496)의 변설에 놀아난 공자의 제자들이 그에게 휩쓸려 안연만 빼놓고 모두 몰려갔다는 이야기도 있다. 

그러나 공자는 누구나 차별 없이 가르쳤다. 당시 공자와 경쟁관계에 있던 제자백가(諸子百家)들과 공자의 결정적인 차이점은 제자백가들은 모두 자신만의 학설을 중심하여 가르치고 배우도록 하였지만 공자는 제자들에게 각종 서적을 가르쳤고, 각종 과목(六藝)을 널리 배우도록 했다는 것이다. 공자의 수제자였던 안연은
“글로써 나를 넓혀주시고 예로써 나를 단속해주었다(博我以文, 約我以禮).” <「자한」, 10장>고 했다. 이는 공자가 자신의 학파를 넓히려 하기보다 국가와 천하를 위한 인재양성에 본래의 뜻이 있었기 때문이다. 비록 후세에 이르러 유학(儒學)이 유교(儒敎)로 변모하며 유연함을 잃기는 했지만, 공자의 가르침이 2,500년의 시공을 초월해 지금까지 수많은 사람들에게 생생한 가르침으로 남을 수 있었던 까닭은 기본적으로 그의 가르침이 유연하고 융통성이 있었기 때문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


子曰道千乘之國, 敬事而信. 節用而愛人. 使民以時.

공자가 말씀하길 “천승(千乘)의 나라를 다스리려면 매사를 신중하게 처리하여 믿음을 얻어야 하며, 쓰는 것을 절약하여 사람을 사랑하고, 백성을 부릴 때는 그 때를 살펴야 한다.”


때마침 용산4구역의 철거민들이 경찰의 강제진압으로 목숨을 잃은 시점에서 공자의 말씀을 읽는 마음이 착잡하다.  

천승지국(千乘之國)이란 말 4필이 모는 전차 1,000대를 운용할 수 있는 규모의 나라, 다시 말해 제법 봉토가 큰 제후가 다스리는 지역을 말한다. 천자는 만승(萬乘)이요, 제후는 천승(千乘), 대부는 백승(百乘)이라 했다. 소 한 마리를 키우기 위해서는 1년에 천 평의 땅이 필요하다고 하는데 말은 과연 어느 정도일까?

산업혁명이 무르익을 무렵 영국 탄광지역에서 선로가 만들어졌다. 중세후기부터 이미 광산 갱도에 선로를 깔아 이용했는데, 당시에 화차를 움직이는 것은 말이었다. 영국의 경제학자 아담 스미스의 계산에 따르면 말 한 마리를 먹이는 데는 8명의 노동자가 소비하는 식품을 사는 것과 같은 비용이 들었다고 한다. 영국에서 증기기관이 발명된 까닭도 결국 말을 먹이는 사료 값이 너무 비싸다는 문제에서 비롯됐다. 말 한 마리를 키우기 위해서는 대략 4~5에이커(1에이커는 1,224평)의 농경지가 필요했다.

말 네 마리가 끄는 전차 1승(乘)에는 말의 유지비용만 막대한 것이 아니라 뒤따르는 병사의 수도 엄청났다. 갑사(甲士) 3명, 보졸(步卒) 72명, 취사병 10명, 피복담당 5명, 말 담당(수송) 5명, 땔나무와 물 담당 5명하여 모두 100여명의 병사가 전차 1승을 보조하기 위해 출전해야만 했다. 그런 전차가 1,000대라 하니 당시 제후가 차지하고 있는 봉토(封土)와 경제의 규모를 미루어 짐작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오랜 기간 인류는 "생산성향상"을 위해 도구를 사용하게 되었고, 곧이어 불을 사용하게 되고, 마침내 농경사회에 와서 가축을 기르게 되면서 "향상된 생산성"으로 사람의 힘만으로 경작하던 농경지보다 훨씬 큰 면적의 농경지를 황소를 이용하여 경작하게 되었다. 생활의 면적이 넓어지다 보니 효율적인 운송수단이 필요하게 되었고, "말"이 보편적인 (그러나 "운용"의 비용 때문에 부자와 국가만이 소유하게 되는) 운송수단이 되었다. 그러나, 말 한 마리를 먹이기 위해서는 대략 4-5에이커의 경작지가 필요했고, 여기서 생산된 곡식은 모두 말을 먹이기 위해 사용되었다. 예를 들면 1900년대 영국에서는 약 350만 마리의 말들이 약 400만 톤의 귀리와 건초를 먹어치웠다. 같은 시기 미국에서는 전체 농경지의 약 1/4을 말 사료를 기르기 위해 사용되었다. <리처드 하인버그, 신현승 옮김, 『파티는 끝났다』, 시공사>

공자는 이 정도 규모의 나라를 통치하는 제후라면 매사를 신중하게 처리하여, 백성의 믿음을 얻고, 백성들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비용을 절감하고, 백성들을 공역을 시킬 때는 농번기를 피해 적절한 시기를 골라 피해가 최소한이 될 수 있도록 하라는 말이다. 이와 같은 공자의 애민(愛民)의식은 「안연(顔淵)」편 7장에서 자공과의 문답에서도 잘 드러난다.

子貢問政. 子曰 足食 足兵 民信之矣. 子貢曰 必不得已而去 於斯三者 何先 曰去兵. 子貢曰 必不得已而去 於斯二者何先. 曰 去食. 自古皆有死 民無信不立.
자공이 정치에 대해 물었다. 공자께서 말씀하길 “먹을 것을 충족시키고, 군사를 충분히 갖추며, 백성이 믿도록 하는 것이다.” 자공이 말하길 “만일 부득이하여 하나를 버려야 한다면, 이 셋 중에서 어느 것을 먼저 버려야 합니까?” “군사를 버려야 할 것이다.” 자공이 말하길 “만일 부득이하여 또 하나를 버려야 한다면, 이 둘 중에서 어느 것을 먼저 버려야 합니까?” “먹을 것을 버려야 한다. 예로부터 사람은 누구나 죽기 마련이지만, 백성이 믿지 않는다면 정치는 설 수 없게 된다.”

공자와 같은 춘추시대의 사람으로 관중(管仲)이 있다. 그는 공자보다 1세기 정도 앞서 살았던 사상가인데 그의 언행을 모은 책이 바로 『관자(管子)』이다. 흔히 그를 실용주의 제왕학(帝王學)의 대부라 할 만큼 관중은 실용주의적인 정책을 펼쳤던 것으로 유명하다. “곳간이 가득 차야 예절을 알고, 의식이 족해야 영욕을 안다”는 관중의 한 마디는 그의 정치철학이 무엇이었는지 극명하게 보여주는 말이다. 그러나 공자는 자신보다 1세기 전의 인물이자 명재상으로 이름을 높였던 관중의 말을 정반대로 뒤집어 버렸다.  

과연 ‘공자왈, 맹자왈’하는 공자답다고 여길 수도 있지만 공자가 먹고 사는 것을 등한히 한 인물은 아니었다. 나중에 「술이(述而)」편 <執鞭之士>를 이야기할 때 다시 말하겠지만 공자는 경제가 통치자의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란 사실을 잘 알고 있었다. 만약 경제가 통치자의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이라면 어떤 통치자가 백성의 배를 주리도록 할 것이며, 마음먹은 대로 부자가 될 수 있다면 누가 부자 되기를 싫어하겠는가? 그래서 경제는 ‘하는 것’이 아니라 ‘되는 것’이라고 하는 것이다. 공자에게 있어서도 경제는 역시 중요했지만 농경사회인 중국은 예측할 수 없는 기후의 변화와 발전하지 못한 과학기술로 인해 홍수와 가뭄으로 한 해 농사를 망치기가 부지기수였다.  

그와 같은 위기 국면은 통치자가 원한다고 해서 오는 것도 아니고, 피할 수도 없는 일이었다. 이런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이 무엇이냐고 물었을 때, 과연 당신이라면 무엇이라고 대답할까? 관중이 명재상이었던 까닭은 단지 실용주의만을 추구했기 때문이 아니라 백성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고, 백성에게 무엇인가 얻기 위해서는 먼저 통치자 자신이 무엇을 주어야 한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는 사실, “주는 것은 얻는 것임을 아는 것은, 정사의 보배”라는 것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백성과의 소통에 능한 인물이었고, 이를 기반으로 신뢰를 구축할 수 있었기 때문이란 것이다.  

*
대한민국의 통치자들에게 꼭 들려주고 싶은 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