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찬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2.26 구상 - 유치찬란 (1)

유치찬란


- 구상



올해 그 애는 2학년이 되어서
교과서에 실린 내 시를 배우게 됐는데
자기가 그 작가를 잘 안다고 그랬단다.
- 그래서 뭐라고 그랬지?
하고 물었더니
- 그저 보통 할아버진데 어찌보면
그 모습이 혼자 노는 소년 같아!
라고 했단다.

*

'촌철살인'이라 했던가? 나는 시의 본령은 긴 시가 아니라 짧은 시에 있다고 생각한다. 그 중에서도 촌철살인하는 시에 진정한 묘미가 숨어있다고 생각하는 편이다. "그 모습이 혼자 노는 소년 같아!"라는 한 마디에 구상 선생의 생전 모습이 맑고 고운 화선지에 툭하고 떨어진 먹물 한 방울처럼 '화악'하고 번져온다. 정말 그러셨을 것 같다는 생각과 더불어 나의 노년도 그러했으면 하는 부러움이 함께 번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ESY > 한국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정주 - 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  (1) 2011.03.07
박라연 - 너에게 세들어 사는 동안  (1) 2011.03.05
강영은 - 오래 남는 눈  (1) 2011.03.04
정현종 - 가객(歌客)  (1) 2011.03.03
함민복 - 자본주의의 약속  (2) 2011.03.02
구상 - 유치찬란  (1) 2011.02.26
박재삼 - 천년의 바람  (1) 2011.02.25
김선우 - 시체놀이  (1) 2011.02.24
신기섭 - 추억  (1) 2011.02.23
강연호 - 월식  (1) 2011.02.22
정춘근 - 라면 여덟 상자  (0) 2011.02.18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