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1.01 조정 - 안좌등대 (2)




안좌 등대

- 조정

걸어서 물 위로 오 리쯤 가는 길에 그가 있다

고집 센 사랑니처럼 

별 쓸모도 없는

안도나 휴식이나 평화나 위로 같은 말을 중얼거리는
그의 음성을 듣지 않으려면
주전자에 물 끓여놓고
그와 마주 보는 창가에 차까지 한 통 내려놓고
앉지 말아야 하는데 

알면서도 빚진 여자처럼 그 앞에 앉는다

그는 빚이 없다
아쉬울 때만 저를 알은체하는 배들을 위해
밤마다 불을 켜고
나팔을 부우우 불어 다 갚았다

* 조정, 이발소 그림처럼, 실천문학, 2007

 

좋은 시는 가만히 앉아서 천리를 보여준다.
사방이 어둡기만 한 10월의 마지막 밤에
나는 안좌등대 옆에 있다.

그는 지금도 부우우 나팔을 불고 있다.

아쉬울 때만 저를 알은 체 하는 배들을 위해
그는 이 밤도 쉴새없이 눈알을 굴린다.

알고 있는가?

사랑도 저와 같아서 아쉬울 때만 사랑이다.
그걸 알면서도 빚진 여자처럼 등대 옆에 앉아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ESY > 한국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은 - 동질(同質)  (2) 2010.11.04
이성복 - 세월에 대하여  (2) 2010.11.04
문인수 - 바다책, 다시 채석강  (0) 2010.11.03
천상병 - 내가 좋아하는 여자  (0) 2010.11.02
신동엽 - 진달래 산천  (1) 2010.11.01
조정 - 안좌등대  (2) 2010.11.01
김광규 - 달팽이의 사랑  (0) 2010.10.30
장정일 - 충남당진여자  (0) 2010.10.30
정양 - 토막말  (6) 2010.10.30
오규원 - 한 잎의 女子  (0) 2010.10.28
황동규 - 조그만 사랑 노래  (0) 2010.10.28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
TAG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