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1.17 마종기 - 낚시질 (1)
낚시질

- 마종기

낚시질하다
찌를 보기도 졸리운 낮
문득 저 물속에서 물고기는
왜 매일 사는 걸까.

물고기는 왜 사는가.
지렁이는 왜 사는가.
물고기는 평생을 헤엄만 치면서
왜 사는가.

낚시질하다
문득 온 몸이 끓어오르는 대낮,
더 이상 이렇게 살 수만은 없다고
중년의 흙바닥에 엎드려
물고기같이 울었다.

*

나도 중년인가 보다. 이 시를 읽고 문득 눈물이 났다.
물고기 같아서....
물고기 처럼 입을 뻐끔거리며 눈물 흘리려고 했는데
슬픈 눈물 대신 늘어져라 하품이 나와서 슬펐다.

왜 먹먹한 거냐? 인생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ESY > 한국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종오 - 지옥처럼 낯선  (2) 2010.11.30
황규관 - 마침표 하나  (3) 2010.11.23
김경인 - 인형탄생기  (0) 2010.11.22
정현종 - 떨어져도 튀는 공처럼  (0) 2010.11.19
박정대 - 그녀에게  (1) 2010.11.18
마종기 - 낚시질  (1) 2010.11.17
공광규 - 나를 모셨던 어머니  (3) 2010.11.17
이영광 - 숲  (0) 2010.11.16
유하 - 뒤늦은 편지  (2) 2010.11.15
김선우 - 사골국 끓이는 저녁  (0) 2010.11.15
장영수 - 自己 自身에 쓰는 詩  (1) 2010.11.13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