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국과 지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1.30 하종오 - 지옥처럼 낯선 (2)

지옥처럼 낯선

- 하종오


서른 줄 사내는 골목에서 이불을 주워 왔다

마흔 줄 사내는 폐차장에서 담요를 주워 왔다
오십 줄 사내는 쓰레기 하치장에서 카펫을 주워 왔다


그리하여 세 사내는

밤마다 온몸에 말고
지하도에 누워서 잠들고
낮마다 접어서 옆구리에 들고
역전에서 어슬렁거리고
아무리 담배가 당겨도
한 사람에게서 한 개비만 얻어
아끼며 맛나게 피웠다


서른 줄 사내는 꼭 한 번 카펫을 덮고 싶어했다

마흔 줄 사내는 꼭 한 번 이불을 덮고 싶어했다
오십 줄 사내는 꼭 한 번 담요를 덮고 싶어했다


그러면 세 사내는

꿈에 먼 집으로 돌아가
뜨거운 아랫목에 누워서
식구의 다리를 사타구니에 끼고
달게 잠자겠다고 말했지만
서로서로 바꾸어가며
한 번도 덮지 않고
멍하니 바라보기만 하다가
날씨가 더워졌다


서른 줄 사내는 골목에다 이불을 갖다 놓았다

마흔 줄 사내는 폐차장에다 담요를 갖다 놓았다
오십 줄 사내는 쓰레기 하치장에다 카펫을 갖다 놓았다


출처 : 문예중앙, 2005년 봄호(통권 113호)



*



하종오 시인의 <지옥처럼 낯선>이란 시를 읽으며 철지난 우화 한 대목이 생각났다.


지옥에 떨어진 사람들은 눈앞에 산해진미가 펼쳐져 있지만 언제나 굶주린다고 한다. 사람들이 맛난 것을 집어 들고 제 입에 집어넣기엔 젓가락이 너무 길어서 맛난 것을 눈앞에 두고도 먹을 수가 없다는 것이다. 설령 맛난 것을 집었다고 하더라도 제 입으로 가져와 넣으려다가 옆 사람을 팔꿈치로 건드리기라도 하면 큰 싸움이 나는 통에 아무도 먹지 못하게 된다. 그러나 천국에 사는 사람들도 지옥의 사람들과 똑같은 젓가락을 사용하지만 천국의 사람들은 모두 맛난 식사를 한다고 한다. 왜냐하면 모두 제 젓가락을 이용해 각자 옆 사람의 입에 맛난 것을 넣어주기 때문이다.


시인은 우리에게 지금 천국과 지옥의 젓가락 이야기를 하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