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白'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1.04 이백(李白) - 산중문답(山中問答)
 

산중문답(山中問答)

- 이백
(李白, 701 ~ 762)

問余何事棲碧山
笑而不答心自閒
桃花流水杳然去
別有天地非人間  


왜 산에 사느냐 묻기에
웃기만 하고 대답하지 아니했네
복사꽃잎 아득히 물 위로 떠 가는 곳
여기는 별천지라 인간 세상 아니라네.

*

가끔 그런 이야기를 듣는다. 당신은 왜 회사 이야기를 집에 와서 하지 않느냐는 아내의 말부터, 친구들에게 당신은 남의 인생상담은 잘 해주면서 자기 이야기는 잘 하지 않는다는 말, 혹은 그래도 당신은 당신 하고 싶은 대로 다하면서 살고 있지 않느냐는 부러움 아닌 부러움을 듣곤 한다.

그럴 때 나는 그냥 웃기만 한다.
내가 이백이라면 별천지, 인간 세상 아닌 곳에 살아서 그렇다고 말할지 모르겠으나 사람 사는 세상이 왜 아니 힘들고, 어려울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그런 이야기들을 하지 않는 까닭은 별천지가 아니라 별무소용이기 때문이다.

笑而不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