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鳶)

- 오세영

위로 위로 오르고자 하는 것은 그 무엇이든
바람을 타야 한다.
그러나 새처럼, 벌처럼, 나비처럼 지상으로
돌아오길 원치 않는다면
항상
끈에 매달려 있어야 하는 것,
양력(揚力)과 인력(引力)이 주는 긴장과 화해
그 끈을 끊고
위로 위로 바람을 타고 오른 것들의 행방을
나는 모른다.
다만 볼 수 있었던 것,
갈기갈기 찢겨져 마른 나뭇가지에 걸린
연, 혹은 지상에 나뒹구는 풍선의 파편들,
확실한 정체는 모르지만
이름들은 많았다
마파람, 샛바람, 하늬 바람, 된 바람, 회오리, 용오름……

이름이 많은 것들을 믿지 마라.
바람난 남자와 바람난 여자가 바람을 타고
아슬아슬
허공에 짓던 집의 실체를 나 오늘
추락한 연에서 본다

출처 : 『학산문학』, 2008년 가을호(통권 61호)

*


오세영 선생의 시(詩)는 겉보기엔 늘 평범(平凡)하다. 어려운 시어(詩語) 선택이나 꼬여있는 비유가 없으므로 평범하다. 그러나 그 평범 속에는 늘 범접하기 어려운 비범(非凡)함이 숨겨져 있다. ‘연’이라는 누구나 볼 수 있었고, 어린 시절 경험해보았을 지극히 평범한 대상에서 끌어내는 성찰의 힘이다.


시가 늘 계몽의 서사나 교훈을 주어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시인이 평범한 대상을 낯설게 바라보는 가운데 얻어낸 성찰은 선사의 죽비처럼 날카롭게 정수리를 겨냥한다. 선생의 시 <연>의 깨달음을 한 마디로 응축한 말이 있다면 아마도 “滿而不溢”일 것이다.

居上不驕 高而不危(거상불교 고이불위)
윗자리에 있으면서 교만하지 않으면 높은 자리라도 위태롭지 않다.
制節謹度 滿而不溢(제절근도 만이불일)
스스로 절제하고 삼가하여 도를 넘지 않는다면
高而不危 所以長守貴也(고이불위 소이장수귀야)
높은 지위라도 위태롭지 않고 비로소 오래도록 존귀함을 유지하게 된다.
滿而不溢 所以長守富也(만이불일 소이장수부야)
채우되 넘치지 않도록 한다면 오래도록 부를 지켜나갈 수 있다.
富貴不離其身 然後(부귀불리기신 연후)
스스로를 귀하고 부유하게 만든 뒤에라야
能保其社稷 而和其民人(능보기사직 이화기민인)
능히 사직을 보전하고 만백성을 평안케 할 수 있는 것이다.
『효경(孝經)』, 제후(諸侯)편

“채우되 넘치지 않도록 한다”는 “滿而不溢”의 정신은 유교의 가르침에서 매우 중하게 여기는 것이라 주희가 그의 제자들과 편찬한 어린이 교육용 도서인 『소학(小學)』 내편(內篇) 명륜 장에도 실려 있다. “세 살 버릇 여든까지도 간다”는 속담처럼 어린 시절의 깨달음이 평생을 간다고 했는데 그 시절 유아교육을 받았을 숱한 유학자들도 결국 이 가르침을 제대로 옮기지 못하여 자신의 삶을 망친 것을 보면 “채우되 넘치지 않는다”는 자기 절제와 중용의 미덕은 그만큼 실천하기 어려운 것이다. 그래서 공자(孔子)조차 “吾未見好德 如好色者也(내가 덕을 좋아하기를 색을 좋아하는 것 같이 하는 자를 보지 못했다)”고 말하지 않았을까.

추락한 연의 잔해를 바라보면서도 우리는 위로 위로 오르고자 한 가닥 남은 줄마저 끊어내려 하는 건 아닌지.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2.17 03:45

    '어려운 시어(詩語) 선택이나 꼬여있는 비유가 없으므로 평범"하게 글을 풀어 툭 던져 주시는 바람님 같은 시네요.

    봄에 집 앞의 미술관에서 Performative drawing이라는 theme으로 Robin Rhode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방 전체가 작가의 real time art로 꾸며졌는데 전시실에는 멋지게 편곡된 (기형적 fusion이 아니고요) 무소르그스키의 전람회의 그림이 흐르고 있었습니다. (Robin Rhod와 Leif Ove Andsne의 작업 모습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0Vh_3jLX8rQ 뒷쪽에 물속에서 피아노치는 장면 참 멋있어요.)

    전시실 입구 오른쪽 벽면에는 연을 날리는 사람들 그림이 있었는데 canvas 중간에서 솟아 오른 연줄이 90도 앞쪽의 벽으로 뻗어나가 있고 그 벽에는 휙휙 지나가는 하늘을 담은 영상이 펄럭이는 연 모양 (살아 움직이는 마름모꼴?)으로 계속 상영 중이었습니다. 아마 날고 있는 연위에 올라서 세상을 바라보면 그런 풍경이 보일 듯 싶더군요. https://www.youtube.com/watch?v=lCjv0zlvJbs

    자기가 속한 세상을 바라보기위해 연 위에 올라탄 사람과 높아지기위해 올라탄 사람이 잡는 바람은 아마도 다르겠지요? 사실 저는 연이나 애드벌룬 위에 올라가 보고싶다는 욕망을 늘 가지고 있어요. 어려서 지방 전근가신 부모님과 떨어져 외할머니와 함께 살때 영등포 할머니 집 근처에는 시장으로 들어서는 큰 길(할머니 표현으로 신작로)이 었는데 그 길 너머로 자동차 선전 뭐 그런 애드벌룬이 걸리곤 했어요. 할머니께 저거 타보고 싶다고 하면 할머니는 늘 "저게 땅에 내려오면 할머니가 얼른 뜀박질해서 꼭 잡아둘게 그때 율이가 얼른 올라타렴" 이렇게 말씀하셨고 저는 아주 기쁘게 기다겠다고 대답했지요. 온갖 상상을 하면서. 그게 높아지고 싶은 욕망인지는 몰랐네요. 숨겨진 잠재적 추악성이 드러나는 순간? ㅎㅎ

    글을(제 경우 정확히는 보고서) 많이 써야하고 명쾌한 프리젠테이션이 생명인 요즘 세상에서 저 처럼 생각과 지식 모자란 말더듬이가 살아남는 길은 자꾸 나의 정체성을 돌아보는 것 뿐이라 생각해요.

    바람님 앞으로도 쉬운말로 많이 일러주세요.
    아 그리고 유교수 만화책 구했답니다.^^v.
    읽어보고 독후감 써볼게요.ㅎㅎ

    • 2010.12.20 09:44 신고

      천재 유교수를 구하셨군요. 축하드립니다.
      일상의 소소한 재미와 평온이 얼마나 큰 행복인지
      느낄 수 있게 해주는 만화라고 생각해요.
      나중에 독후감 기대하겠습니다.

      사실 우리네 인생은 대단할 것도, 비비 꼬일 것도 없는데
      우리들은 참 힘들게들 살고 있습니다, 그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