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을 잃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1.11 김해자 - 길을 잃다 (8)

길을 잃다

- 김해자


전태일기념사업회 가는 길
때로 길을 잃는다 헷갈린 듯
짐짓 길도 시간도 잊어버린 양
창신동 언덕배기 곱창 같은 미로를 헤매다 보면
나도 몰래 미싱소리 앞에 서 있다
마찌꼬바 봉제공장 중늙은이 다 된 전태일들이
키낮은 다락방에서 재단을 하고 운동 부족인
내 또래 아줌마들이 죽어라 발판 밟아대는데
내가 그 속에서 미싱을 탄다 신나게 신나게 말을 탄다
문득 정신 들고나면 그 속에 내가 없다 현실이 없다
봉인된 흑백의 시간은 가고 기념비 우뚝한 세상 거리와
사업에 골몰한 우리 속에 전태일이 없다 우리가 없다
회의도 다 끝난 한밤중
미싱은 아직도 돌고 도는데

<출처> 김해자, 『황해문화』, 2005년 겨울호(통권49호)

*

내가 아직 ‘바람구두’라 불리기 전에 나는 떠돌이였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일용 잡부로 떠돌던 시절,
곰빵(등짐 지는 것)에 질벽돌 4~50개는 거뜬히 지어 나르던 내가 있었다.
쓰미(벽돌쌓기)부터, 미장, 방수까지 못하는 게 없었다.
내 땅만 있었다면 나는 혼자 집도 지었을 것이다.
목수 데모도(조수)부터 시작해서 처음 못 주머니를 차던 날,
나는 한 사람의 기공이 되어 기뻤다.
일당이 배로 올랐으므로.
오야지가 사주는 삼겹살에 소주 한 잔을 마시며 흐뭇했다.
나는 왜 계속해서 일용직 노동자로 살지 않았을까?
그 때 나는 가야만 하는 길이 있다고 믿었다.

그로부터 20여년이 흐른 지금의 나는 두툼해진 뱃살을 걱정하며
그 시절보다 월등하게 풍족한 삶을 누린다.
그리고 지금 나는 가야만 한다고 믿었던 길을 기억하지 못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