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창식'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11.22 한대수 - 물 좀 주소
  2. 2010.09.04 존 바에즈 - Dona Dona



그가 다시 한국으로 돌아올 수 있었던 것은 1987년 그의 노래들이 해금된 이후였다. 그러나 한국에서 한대수는 여전히 가수라기 보다는 기인적인 풍모, 사회의 아웃사이더로 일반인의 정서에 부합하는 가수는 아니었다. 아마도 그런 까닭에 가수로서 활동한지 30년이 지난 2001년 10월에서야 비로소 자신의 두 번째 콘서트를 열 수 있었으리라. 머리에 꽃을 꽂은 청년이 초로의 중년이 될 때까지 한국에서 머리에 꽃을 꽂은 사람은 그저 미치광이였을 뿐이다. LP시절 만났던 그의 첫 앨범을 CD로 다시 만났다. 청년 한대수의 노래를 당신에게 권해본다.


물 좀 주소 물 좀 주소 목 마르요 물 좀 주소
물은 사랑이여 나의 목을 간질여 놀리면서 밖에 보내네
난 가겠소 나는 가겠소 저 언덕 위로 넘어가겠소
여행 도중에 처녀 만나 본다면 난 살겠소 같이 살겠소
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물 좀 주소 물 좀 주소 목 마르요 물 좀 주소
그 비만 온다면 나는 다시 일어나리 아 그러나 비는 안오네
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어렸을 적 대학 다니던 삼촌이 사들였던 LP중에는 한대수가 가방을 어깨에 짊어매고 초가집이 있는 시골 밭두렁길을 걸어가는 사진으로 장식된 그의 1집 앨범 <멀고먼-길>이 있었다. 구닥다리 턴테이블이었지만 LP음반을 통해 처음 접했던 한대수의 음악은 어린 마음에도 충격이었다. 그 무렵 나는 송창식의 최대히트곡 중 하나인 <피리부는 사나이>를 콧노래로 흥얼거리며 뛰노는 어린아이였는데, 어느날 갑자기 송창식이 향군법 위반 혐의로 끌려가면서
(그때의 충격으로 나는 민방위비상소집도 열심히 나간다) 뭐 다른 노래 들을 만한 것이 없나 삼촌의 LP창고를 뒤적이다 발견한 것이 한대수의 <멀고먼-길>이었다.


출처: 월간사진 http://www.monthlyphoto.com

개인적으로 한국 포크음악사에서 가장 중요한 뮤지션 세 사람을 꼽으라면 나는 송창식, 한대수, 김민기라고 생각하는데, 언급한 순서는 사실 내가 그들을 처음 만난 순서이기도 하다. 시인에 빗대어 하는 비유가 적절할지는 모르겠지만 송창식이 서정주에 가깝다면, 한대수는 김수영, 김민기는 신동엽의 흐름과 근사치를 이룬다고 생각한다. 송창식은 번안곡으로 시작해 트로트와 국악을 그의 음악에 접맥했다면, 한대수는 밥 딜런류의 사실적인 포크에 한국적인 정서를 가미했고, 김민기는 서구적 포크의 전통을 한국적 현실에 맞춰 계승한 인물들이다. 이들 세 사람은 포크의 중요한 특징 중 하나인 싱어송라이터의 개념에 부합하는 인물들이기도 했다.


어쨌든 송창식에서 한대수로 처음 넘어갔을 때 한대수에 대한 나의 첫인상은
'뭐, 이렇게 노래 못하는 가수가 다 있냐?'였다. 어떤 의미에서 보자면 한대수의 보컬은 가수로서의 본격적인 트레이닝으로 다듬어진 목소리가 아닌 '날것'이었기 때문에 그동안(1977년 무렵까지, 무려 내 나이 8살 때까지) 내가 접해왔던 가수들의 목소리와는 완전히 다른 부류의 것이었다. 아마도 그의 목소리가 언더그라운드로 묻히게 된 까닭 중 하나는 정치적인 금지조치 이외에도 당시 대중적으로 받아들이기 쉽지 않은 그의 보컬에도 영향이 있었으리라 생각한다. '한대수'란 가수는 2집 앨범 <고무신> 마저 반체제적이란 이유로 금지되면서 더이상 노래를 계속하기 어려워진다. 그의 2집 앨범이 반체제적이란 지적을 받은 이유는 앨범 재킷 사진이 문제가 되었는데 높은 벽돌담 위 가시철조망에 놓인 고무신이 반체제적이라는 지적을 받았기 때문이다. 포크음악에 대한 체제의 감시와 억압이 심해지자 결국 그는 노래를 접고, 모신문사의 사진기자로 일하다가 미국으로 이민을 떠났다.


박광현 감독의 영화 <웰컴 투 동막골>에서 배우 강혜정은 약간 모자라지만 때묻지 않은 동막골의 순수를 머리에 꽂은 꽃으로 표현한다. 동막골은 민족이 서로의 가슴에 총부리를 겨눈 한국전쟁의 이념도, 정치도 사라진 가상의 비무장지대(DMZ)를 넘어 유토피아로 상징된다. 그런 '동막골'에 불쑥 난입하게 된 전사들은 서서히 이들의 순수에 감화된다. 인민군 하사관 장영희(임하룡)의 명대사 "내레 꽃 꽂았습니다"는 이념과 정치, 증오와 분노를 넘어 사랑과 평화, 자연과 신비로의 전이를 의미한다. 정치적으로 적녹색맹인 수구보수세력들은 <웰컴 투 동막골>에서 친북의 색채를 읽었지만 이 영화는 서구의 1960년대 히피문화를 연상케하는 매우 복고적인 영화였다.



1960년대말 미국은 '꽃을 든 아이들(flower children)'이란 히피들을 중심을 기존의 제도정치와 문화에 도전하는 청년문화가 출현했고, 그 한 가운데 있었던 것이 포크음악과 사이키델릭 록음악이었다. 미국의 문화적 영향력 속에 갇혀있던 한국사회에도 자연스럽게 이들의 문화가 흘러들기 시작했다. 명분없는 베트남전쟁에 반대했던 당시의 청년들은 '반전, 평화, 사랑'을 구호로 1969년 8월 우드스탁 페스티벌을 열었고, 3일간 치러진 이 행사에는 50만명의 청년들이 모여 자유롭게 사랑을 나누고, 마리화나를 피웠다. 우드스탁 페스티벌에는 조니 미첼, 크로스비. 스틸. 내시&영, 지미 헨드릭스, 제퍼슨 에어플레인, 산타나 등 당대 최고의 포크와 록 뮤지션들이 무대에 올랐다.



미국으로부터 유입된 포크문화는 1968년 <트윈폴리오>에 의해 번안곡 형태로 반영되었다. 본래 <트윈폴리오>는 송창식, 윤형주, 이익근 트리오로 구성되었으나 이익근이 군에 입대해야 하는 바람에 송창식, 윤형주만의 '트윈'으로 출발했다. 송창식, 윤형주, 김세환은 한국 포크의 트로이카를 이루었지만, 이들이 노래했던 포크 음악가 히트곡들은 주로 번안곡 위주로 구성되었다는 한계가 있었다. 단 한 장의 데뷔음반을 끝으로 해산한 <트윈폴리오>에서 이후 솔로로 독립하여 본격적인 포크음악을 시작한 송창식과 함께 한국에서 본격적인 포크음악의 출발, 한국적인 포크음악을 시작한 사람이 누구냐라고 물을 때 우리가 먼저 떠올려야 할 사람은 '한대수'다.




한대수는 선교사였던 할아버지를 따라 미국으로 건너갔지만 미국인 새어머니와 함께 살던 십대 시절엔 불량써클에도 가입하는 등 말썽장이이기도 했다. 사진가를 꿈꾸었던 그는 뉴욕의 사진학교에서 사진을 공부하면서 밥 딜런, 도노반 등의 포크 음악에 깊이 매료되었다. 귀국 후에는 한국 청년문화의 산실이라 할 수 있는 서린동의 음악감상실 '세시봉'에서 노래를 했는데 이것이 인연이 되어 TBC의 <쇼쇼쇼>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되었다. 장발의 히피 청년이었다. <트윈폴리오>의 부드러운 포크에 익숙한 사람들에게 한대수의 노래는 쉽게 이해받기 어려웠다. 그러나 그의 노래에 감동한 두 명의 여성 팬이 자청해 한대수의 콘서트를 열어주었는데 1969년 9월 남산드라마센터에서 열린 그의 공연은 한국 포크 음악의 진정한 시작을 알렸다.



그의 뒤를 이어 서유석, 양병집, 김민기 등이 출현했다. 그러나 파격적인 한대수의 풍모와 행동, 세태 풍자적인 노래들은 쉽게 받아들여지지 못했고, 히피문화와 포크를 미국의 저질문화로 생각한 일부 사람들은 한대수에게 미국으로 돌아가라고 했다. 한대수의 1집에 실린 그의 대표곡 중 하나인 <물 좀 주소>는 물고문을 연상시킨다는 이유로 금지곡이 되었다. 군사정권은 '물'이라는 말이 상징하는 바가 의미심장하다고 여겼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
내가 아직 미취학 아동 시절에 가장 좋아했던 노래는 송창식의 <피리부는 사나이>였습니다. 1969년 한대수와 트윈 폴리오가 나타났고, 김민기가 <아침이슬>을 발표한 것이 1971년이니까, 아마 제 운이 좀더 좋았거나 시대가 좀더 좋았다면 저는 어린 시절을 그들의 포크 음악을 들으면서 자랄 수 있었을 겁니다. 그런데 포크 음악의 전성기는 대마초 파동을 비롯한 여러 시대적 금기들로 인해 제동이 걸리고 말았습니다. 1975년 긴급조치 9호 이후 대중음악에 대한 권력의 폭력은 한대수에게 <고무신>이란 앨범 한 장을 내고 미국으로 떠나게 만들었고, 김민기를 비록한 수많은 아티스트들의 손발을 묶어 놓고 말았습니다.


오늘은 그 시절을 풍미했던 여러 포크 송 중에서 특이하게 이스라엘 노래 한 곡을 함께 들어보고자 합니다. 이쯤 이야기하면 여러분들도 대개는 짐작했듯이 존 바에즈의 Dona Dona입니다. 원래 이 곡은 세쿤다 숄롬(Secunda Sholom, 1894-1974)이라는 유태인 작곡가가 만든 곡인데 원래 가사는 이디시(Yiddish)어로 아론 자이틀린(Aaron Zeitlin)이 썼습니다. 이디시어란 중부 및 동부유럽 출신 유태인이 주로 사용하는 언어로 유태인들이 살고 있는 사회라면 어디서나 그 흔적을 찾아볼 수 있는 말이기도 합니다.

헤브라이어·아람어와 함께 유대 역사상 가장 중요한 3대 문어이지요. 이디시어는 독일어 사용 지역에서 처음 생겨나 동부 유럽의 전역으로 퍼졌고, 이곳에서 슬라브어 성분을 받아들였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이디쉬어를 들어보면 슬라브 계열의 언어와 발음이 상당히 유사하게 들립니다. 이디쉬어는 특히 18-19세기에 일어난 하시디즘(Hasidism, 유대교의 경건주의적 신비운동)에 자극을 받아 발전하고, 더욱 널리 퍼졌는데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 독일 치하에서 극심한 탄압을 받았고, 소련에서도 이디시어 사용자를 공식적으로 탄압했습니다. 이디시어의 모국이라 할 수 있는 이스라엘조차 근대 헤브라이어를 보호하고 이디시어 사용을 되도록 줄여나가려고 했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디시어는 극단적 정통파 하시디즘 유태교도들과 세계의 주요대학에 유학하고 있는 유태계 학생들의 언어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우리들에게 널리 알려진 영어 가사는 A. 케비스(Arthur Kevess)와 T. 슈월츠(Teddi Schwartz)가 가사를 붙였는데 우리나라에서도 박인희와 이필원이 듀오로 활동했던 '뚜아에무아'가 우리말로 번안해 부르는 등 상당한 인기를 누렸던 곡입니다. 중동권 특유의 구슬픈 멜로디에 시장으로 팔려가는 한 마리 송아지가 하늘을 나는 새를 바라보며 새의 자유로움을 부러워한다는 내용의 이 노래는 유태인들뿐만 아니라 긴급조치 시대를 살아간 이들에게는 자신들의 처지를 노래한 것으로 비춰지기도 했습니다.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과 야세르 아라파트 의장을 적으로 규정하고, 팔레스타인 지역을 배타적 군사 지역으로 선포했다고 합니다. 배타적 경제 수역이란 말은 들어봤어도 배타적 군사 지역이란 말은 저로서도 처음 듣는 말인데 한 가지 다행스러운 것은 준전시상황이 선포되며 소집된 이스라엘 예비군들이 팔레스타인 지역에 배치되는 것을 거부했다는 소식입니다.

평화를 지킨다는 것, 자신의 개인적 양심을 지킨다는 것은 때로 병역의 의무보다 소중한 것입니다.

오늘 여러분에게 보내드리는 음악 파일은 이디쉬어로 부르는 Dona Dona로 Chava Alberstein이 부릅니다.


Dona Dona
      
Joan Baez

On a wagon bound for market
There's a calf with a mournful eye
High above him there's a swallow
Winging swiftly through the sky

How the winds are laughing
They laugh with all their might
Laugh and laugh the whole day through
And half the summer's night
Dona Dona Dona Dona
Dona Dona Dona Don
Dona Dona Dona Dona
Dona Dona Dona Don

Stop complaining, said the farmer
Who told you a calf to be
Why don't you have wings to fly with
Like the swallows so proud and free

How the winds are laughing
They laugh with all their might
Laugh and laugh the whole day through
And half the summer's night
Dona Dona Dona Dona
Dona Dona Dona Don
Dona Dona Dona Dona
Dona Dona Dona Don

Calves are easily bound and slaughtered
Never knowing the reason why
But who ever treasures freedom
Like the swallow has leaned to fly

How the winds are laughing
They laugh with all their might
Laugh and laugh the whole day through
And half the summer's night
Dona Dona Dona Dona
Dona Dona Dona Don
Dona Dona Dona Dona
Dona Dona Dona Don

장터 가는 마차 위에
슬픈 눈의 송아지야
머리 위로 제비 한 마리
날쌔게 하늘을 나르네

바람들 웃는 것 봐
허리 꺾고 웃어대네
종일 웃고 또 웃네
여름밤이 다가도록

도나 도나 도나 도나
도나 도나 도나 돈
도나 도나 도나 도나
도나 도나 도나 돈

주인이 말했네, 불평일랑 그만해
누가 너더러 송아지가 되랬나
왜 당당하고 자유로운 제비처럼
날 수 있는 날개를 달지 못했니

바람들 웃는 것 봐
허리 꺾고 웃어대네
종일 웃고 또 웃네
여름밤이 다가도록

도나 도나 도나 도나
도나 도나 도나 돈
도나 도나 도나 도나
도나 도나 도나 돈

송아지는 묶이어 죽음을 당하면서
그 이유는 까맣게 모른다네
하지만 자유를 소중히 여기는자
누구나 제비처럼 나는 법을 배우지

바람들 웃는 것 봐
허리 꺾고 웃어대네
종일 웃고 또 웃네
여름밤이 다가도록

도나 도나 도나 도나
도나 도나 도나 돈
도나 도나 도나 도나
도나 도나 도나 돈

<2002/04/0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