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1.11 김해자 - 길을 잃다 (8)
  2. 2010.11.11 김해자 - 바람의 경전 (1)

길을 잃다

- 김해자


전태일기념사업회 가는 길
때로 길을 잃는다 헷갈린 듯
짐짓 길도 시간도 잊어버린 양
창신동 언덕배기 곱창 같은 미로를 헤매다 보면
나도 몰래 미싱소리 앞에 서 있다
마찌꼬바 봉제공장 중늙은이 다 된 전태일들이
키낮은 다락방에서 재단을 하고 운동 부족인
내 또래 아줌마들이 죽어라 발판 밟아대는데
내가 그 속에서 미싱을 탄다 신나게 신나게 말을 탄다
문득 정신 들고나면 그 속에 내가 없다 현실이 없다
봉인된 흑백의 시간은 가고 기념비 우뚝한 세상 거리와
사업에 골몰한 우리 속에 전태일이 없다 우리가 없다
회의도 다 끝난 한밤중
미싱은 아직도 돌고 도는데

<출처> 김해자, 『황해문화』, 2005년 겨울호(통권49호)

*

내가 아직 ‘바람구두’라 불리기 전에 나는 떠돌이였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일용 잡부로 떠돌던 시절,
곰빵(등짐 지는 것)에 질벽돌 4~50개는 거뜬히 지어 나르던 내가 있었다.
쓰미(벽돌쌓기)부터, 미장, 방수까지 못하는 게 없었다.
내 땅만 있었다면 나는 혼자 집도 지었을 것이다.
목수 데모도(조수)부터 시작해서 처음 못 주머니를 차던 날,
나는 한 사람의 기공이 되어 기뻤다.
일당이 배로 올랐으므로.
오야지가 사주는 삼겹살에 소주 한 잔을 마시며 흐뭇했다.
나는 왜 계속해서 일용직 노동자로 살지 않았을까?
그 때 나는 가야만 하는 길이 있다고 믿었다.

그로부터 20여년이 흐른 지금의 나는 두툼해진 뱃살을 걱정하며
그 시절보다 월등하게 풍족한 삶을 누린다.
그리고 지금 나는 가야만 한다고 믿었던 길을 기억하지 못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
바람의 경전

- 김해자


산모퉁이 하나 돌 때마다
앞에서 확 덮치거나 뒤에서 사정없이 밀쳐내는 것
살랑살랑 어루만지다 온몸 미친 듯 흔들어대다
벼랑 끝으로 확 밀어버리는 것
저 안을 수 없는 것
저 붙잡을 수도 가둘 수도 없는 것
어디서 언제 기다려야 할 지 기약할 수조차 없는 것
애비에미도 없이 집도 절도 없이 광대무변에서 태어나
죽을 때까지 허공에 무덤을 파는,
영원히 펄럭거릴 것만 같은 무심한 도포자락
영겁을 탕진하고도 한 자도 쓰지 않은 길고긴 두루마리
몽땅 휩쓸고 지나가고도 흔적 없는
저 헛것 나는 늘 그의
첫 페이지부터 다시 읽어야 한다

<출처> 작가들, 2005년 겨울호(통권 15호)

김해자 : 1961년 목포에서 태어났다. 1998년 「내일을 여는 작가」로 작품활동을 시작했으며, 제8회 전태일 문학상을 수상했다. 민족문학작가회의 사무처장 부총장, 노동자잡지 「삶이보이는창」 발행인, 노동문화복지법인 상임이사 등 역임했다. 2007년 현재 중앙대 예술대학원에서 시창작을 강의하며, 장애인, 노동자, 사회운동가들과 더불어 예술치료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시집으로 <무화과는 없다>, <축제>가 있다.

*



시를 읽다가 눈을 감아본 것은 참 오랜만이다.
좋아하는 이 아닌 사랑하는 시가 나타난 것도 참 오랜만이다.
눈을 감고 시속으로 풍덩 빠져들기도 참 오랜만이다.
나는 시를 읽다가 문득 그 바람의 길목에 섰다.

저 안을 수 없는 것
저 붙잡을 수도 가둘 수도 없는 것
어디서 언제 기다려야 할 지 기약할 수조차 없는 것

너무나 아름다운 이미지들이 눈앞에 깃발처럼 펄럭이는 통에
눈을 감지 않고서는 견딜 수 없도록 만드는 시를 만난 건 참 오랜만이다.
이건 내 이야기라고 감히 그렇게 생각하게 만드는 시를 만난 건 참으로, 참으로 오랜만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ESY > 한국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영광 - 숲  (0) 2010.11.16
유하 - 뒤늦은 편지  (2) 2010.11.15
김선우 - 사골국 끓이는 저녁  (0) 2010.11.15
장영수 - 自己 自身에 쓰는 詩  (1) 2010.11.13
김형영 - 갈매기  (0) 2010.11.12
김해자 - 바람의 경전  (1) 2010.11.11
최금진 - 끝없는 길, 지렁이  (4) 2010.11.10
고은 - 하루  (3) 2010.11.09
문충성 - 무의촌의 노래  (1) 2010.11.08
정끝별 - 안개 속 풍경  (0) 2010.11.08
고정희 - 쓸쓸한 날의 연가  (3) 2010.11.07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