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1 때부터 일기를 썼었다. 고2 때까지...
그 뒤로 한동안 일기를 멈췄고
<바람구두연방의 문화망명지>를 열면서
사람들에게 댓글을 달거나 내 글을 쓰며
그걸 일기로 대신했던 거 같다.

지금 와서 돌아보니 시 읽는 것으로 일기를 대신했던 듯 싶기도...
새로운 시를 읽지 않은 요즘은 일기 대신 트위터 수다로 푸나보다.
못 써요. 그러면.... ^^

'LITERACY > Tempus Edax Reru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이 아픈 이유  (0) 2010.11.08
시를 읽는 이유  (0) 2010.11.08
無題  (0) 2010.11.07
귀속(歸俗)과 귀속(歸屬)  (0) 2010.11.07
악순환  (0) 2010.11.06
내가 싫어하는 일 세 가지  (2) 2010.11.06
풍소헌(風蕭軒)의 유래  (2) 2010.11.04
빈곤에 대한 세 가지 이야기  (0) 2010.11.04
매혹(魅惑; 도깨비 매 / 미혹할 혹)의 재발견  (2) 2010.11.04
일기...  (0) 2010.11.02
執中無權  (1) 2010.11.02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