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TERACY/Tempus Edax Rerum

내가 싫어하는 일 세 가지

나는 세상에서 싫어하는 일이 세 가지가 있다.
하나는 누군가를 기다려줘야만 하는 일이고,
다른 하나는 누군가에게 같은 일에 대해 두 번 설명하는 일이고,
마지막 하나는 내 앞에서 울고 있는 사람을 위로하는 일이다.

앞의 두 가지는 내 성질이 못 되먹어서 그러는 것이고,
마지막 하나는 내가 못 나서 그렇다.

'LITERACY > Tempus Edax Reru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이 아픈 이유  (0) 2010.11.08
시를 읽는 이유  (0) 2010.11.08
無題  (0) 2010.11.07
귀속(歸俗)과 귀속(歸屬)  (0) 2010.11.07
악순환  (0) 2010.11.06
내가 싫어하는 일 세 가지  (2) 2010.11.06
풍소헌(風蕭軒)의 유래  (2) 2010.11.04
빈곤에 대한 세 가지 이야기  (0) 2010.11.04
매혹(魅惑; 도깨비 매 / 미혹할 혹)의 재발견  (2) 2010.11.04
일기...  (0) 2010.11.02
執中無權  (1) 2010.1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