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에서는 세상과 인연을 끊고 출가했던 승려가 다시 속세로 돌아가는 것(在家生活)을 일컬어 환속(還俗)이라고도 하고, 귀속(歸俗)이라고도 한다. 생사일대사의 인연을 걸고 용맹정진하여 도를 깨우치겠다는 발심으로 승려가 된 자라 할지라도 속세로 돌아가는 일, 환속이든, 귀속이든, 퇴속(退俗)이든 자유의지로 돌아갈 수 있으며 누구의 허락도 필요로 하지 않는다.

그러나 비슷한 발음인 '귀속(歸屬)'은 이와는 전혀 다르다. 예를 들어 지금 나는 갑자기 북한산에 오르고 싶지만 도저히 갈 수가 없다. 그곳에서 하늘도 보고 싶고, 추운 공기를 마음껏 들이키며 서울 시내를 굽어보고 싶지만, 어느 순간 정신을 차리고 보니 나는 회사에 귀속되어 있는 사람이었다. 하고 싶은 대로 하고 살 수 없으며, 가고 싶은 곳에 갈 수 없다. 바로 지금 이 순간, 그것을 아무리 강렬하게 희망해도 말이다. 귀속자(歸俗者)자는 귀속(歸屬)이라 삶이 놓아주지 않는다.


'LITERACY > Tempus Edax Rerum'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0년 7월의 단상들  (0) 2010.11.18
나의 쌈마이 의식  (0) 2010.11.08
사랑이 아픈 이유  (0) 2010.11.08
시를 읽는 이유  (0) 2010.11.08
無題  (0) 2010.11.07
귀속(歸俗)과 귀속(歸屬)  (0) 2010.11.07
악순환  (0) 2010.11.06
내가 싫어하는 일 세 가지  (2) 2010.11.06
풍소헌(風蕭軒)의 유래  (2) 2010.11.04
빈곤에 대한 세 가지 이야기  (0) 2010.11.04
매혹(魅惑; 도깨비 매 / 미혹할 혹)의 재발견  (2) 2010.11.04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