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 게롤트 돔머무트 구드리히 지음 | 안성찬 옮김 | 해냄(2001)


해냄에서 출간하고 있는 "클라시커50" 시리즈 중 현재까지 출간된 전권을 구입했다. 알게모르게 이런 류의 책들은 재미있다. 책을 만들 때 주요 독자층에 대한 계산은 실내 수영장에서 물 밑으로 깊이 잠수하여 떠오르지 않고, 중간 지점에 머무는 일만큼이나 어렵다. 적당한 무게 추를 몸에 달지 않고는 부력의 저항에 못이겨 계속 떠오르게 된다. 해냄의 클라시커50 시리즈가 앞으로 얼마나 진행될지 모르겠으나 지금의 내 관심이 지속되는 한 아마 계속 구입하게 되지 않을까 싶다. 그 이유는 이 시리즈가 내 수준에서 보았을 땐 적당한 심도로 잡학에 대한 내 관심을 충족시켜 주기 때문이다.

처음 "클라시커"란 말을 접했을 때 이게 무슨 말인지 몰랐다. 별로 호기심도 가지 않은 탓에 그저 이 시리즈를 원래 기획한 독일의 출판사 이름 정도 되려나 했더니 "klassiker"란 최고의 예술가, 대가, 명작 등을 뜻하는 독일어라고 누군가 친절히 알려주었다. 어떤 의미에서 지금 내가 쓰는 글은 이 책에 대한 서평은 아니다. 어차피 늘 입이 닳도록 이야기하는 것이지만, 문제는 이 책이 적정한 돈값만 해준다면 그리고 이 한 권의 책에서 50명의 영화감독 이름을 알게 되고, 그에 대한 개별적인 책, 작가론이 있어 준다면 사서 읽어주면 그만 일 것이다. 만약 "리처드 리콕"이란 영화감독에 대해 다루고 있는 다른 책이 있다면 말이다.

그러므로 어떤 이들에겐 더할 수 없는 고마움이란 거다. 어차피 우리나라에선 필요충분할 만큼 많은 책들이 번역 출판되고 있지 못하므로 외국어에 능통하지 못한 나 같은 사람에겐 이런 시리즈만으로 감지덕지하지 않을 수 없다. 그렇다고 이런 시리즈에 불만이 없을 순 없다. 한 권의 책으로 묶여도 시원치 않을 세계적인 감독들, 사진가들, 회화, 철학가들을 한 권으로 묶어서 수박 겉?기로 맛만 보여준다는 점이 그런 불만일 거다. 그런데 그건 대개의 리뷰란 것이 빠져나갈 수 없는 고민이다. 문제는 그 짧은 글에서 얼마나 많은 요점들을 응축해 설명하면서도 대중적인 이해와 난이도의 미로를 헤쳐나가는가 하는 것이다.

그 점에서 나는 이 책이 나름의 성공을 거두고 있다고 생각한다. 잡학에 관심이 있는 이라면 클라시커 50 시리즈 가운데 커플, 디자인, 재판, 발명 같은 시리즈를 읽는 건 충분히 재미있는 경험이 될 것이다. 어차피 특별히 전문적인 서적을 구해 읽지 않는 한 이런 방면에 대해 이만한 심도를 유지하는 책을 읽기도 쉽지 않을 테니 말이다. 특별히 이 시리즈 가운데 유익했던 것은 "신화" 편이었는데 신화와 관련해 에피소드를 묶어낸 책들 대개가 에피소드와 더불어 개인의 해석을 덧붙인 형태이므로 클라시커 시리즈보다 나을 게 없는 책들이 많기 때문이다. 이 책의 저자(게롤트 돔머무트 구드리히)는 그렇게 같은 한계 상황에선 좀 더 뛰어난 능력을 발휘하고 있다. 다시 말해 초심자부터 신화에 대해 어느 정도를 이해를 갖고 있는 이들까지 아주 읽을 만하단 뜻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