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點)

- 파블로 네루다


슬픔보다 더 넓은 공간은 없고
피 흘리는 슬픔에 견줄만한 우주는 없다


*

때로 시는 ....
이렇다.
가슴 아프게
가슴 아프지만
가슴을 푹 찌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