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지


 

- 고영조


 

  맹지盲地라는 말을 처음 들었다 오세영 시인이 우포에서 가르쳐 주었다 경기도 안성 어딘가 만년에 누옥을 앉히겠다고 마련한 곳이 길 없는 땅 맹지라고 맹인이 있으면 맹지도 있다는 뜻이다 눈멀고 귀 먼 청맹과니 길 없는 땅 마음 끊긴 마음들 길도 마음도 닿을 수 없다면 그게 장님이 아니고 무엇이랴 그 혜안이 눈부시다 가시덤불 길길이 우거진 저 쪽에 맹지가 있고 마음 굳게 닫힌 저쪽에 그대가 있다 산하도처 길 없는 땅 마음 끊긴 마음들 버려져 있다 눈 먼 마음으로 가는 그 곳에 맹지가 있다 그걸 배웠다.


 

출처 : 시집 <새로난 길> 2010. 현대시시인선


 

*

길 없는 땅, 길을 낼 수 없는 땅을 가리켜 '눈먼 땅'이란 의미에서 '맹지(盲地)'라 부른다는 걸 이 시를 통해 처음 알게 되었다. 시의 정황을 살펴보면 오세영 시인과 고영조 시인이 우포에 가서 대화를 나누다가 오 시인이 교수직을 정년하고 은퇴하여 안성 어딘가에 집을 한 채 짓고 소일하려다 알고보니 그 땅이 길을 낼 수 없는 땅이라 집을 지을 수 없는 '맹지'라 말하는 것을 듣고 새롭게 알게 된 단어 한 마디로 시작된 시이다.

 

진술로 이루어진 시(詩)인 만큼 자칫하면 단조롭게 흐르기 쉬운데 고영조 시인은 그런 위험에도 불구하고 담담한 어조로 시를 이어간다. 길을 낼 수 없어 집을 지을 수도 없는 눈먼 땅 '맹지'라는 용어에서 "눈멀고 귀 먼 청맹과니 길 없는 땅 마음 끊긴 마음들"이라면 그게 장님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로 이어지는 시인의 깨달음은 마음의 장애가 신체의 장애보다 더 큰 장애라는 사실을 일깨워준다. 

 

헬렌 켈러는 "빛을 못보는 사람보다 마음 속에 빛을 갖고 있지 않은 사람이 더 불행합니다"라고 했다. "산하도처 길 없는 땅 마음 끊긴 마음들 버려져 있다" 마음과 마음 사이에 길을 내는 일, 그것을 가리켜 누구는 사랑이라 하고, 누구는 정치라 할지 모르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바람구두 windshoes